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해외경제동향
브라질 경제, 작년 무역흑자 670억달러로 사상 최대세계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기대 이하
  • 최민식 기자
  • 승인 2018.01.03 10:22
  • 댓글 0

[외교경제신문 최민식 기자] 지난해 브라질의 무역수지가 사상 최대 흑자를 기록했다.

2일(현지시간) 브라질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무역수지는 670억 달러 흑자를 내 1989년부터 공식 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좋은 실적을 남겼다.

2016년과 비교해 수출은 18.5% 증가한 2천177억 달러, 수입은 10.5% 늘어난 1천507억 달러였다.

지난해 무역흑자는 정부가 예상한 650억∼700억 달러 목표를 충족시킨 것이며, 종전 최대치인 2016년의 477억 달러보다 40.5% 많은 것이다.

그러나 브라질이 세계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기대를 밑돌고 있다.

세계무역기구(WTO) 집계를 기준으로 세계무역에서 브라질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1.4%에서 2016년에는 1.1%로 감소했다.

통상 전문가들은 브라질이 자유무역협상에 소극적인 탓에 폐쇄적인 시장으로 인식되면서 세계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무역흑자가 대부분 1차 산품 국제가격 상승에 따른 것이며 브라질산 제품의 경쟁력이 반영된 것은 아니다.

브라질 정부는 최근 들어 자유무역협상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차원에서 유럽연합(EU) 외에 멕시코·콜롬비아·페루·칠레 등으로 이루어진 태평양동맹(PA)과 자유무역협상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캐나다,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아프리카 국가들과 자유무역협상에도 나서고 있다.

최민식 기자  webmaster@edy.co.kr

<저작권자 © 외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