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외교경제 외교시장
[외교시장] 태국 가전 시장, 꾸준히 성장 중
  • 박병욱 기자
  • 승인 2017.11.23 13:00
  • 댓글 0

[외교경제신문 박병욱 기자]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태국 가전제품 시장 규모는 2016년 1080억 밧(32억6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5.7% 증가했으며, 매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코트라 김민수 태국 방콕무역관에 따르면 방콕포스트 및 Statista는 올해에도 가전제품시장이 5~5.6% 대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방콕 지역 인프라 프로젝트 개발 구간과 맞물린 부동산 건설에 따라 신규 가전제품 수요는 꾸준히 발생할 예정이다.

태국 지상철인 BTS(Bangkok mass Transit System)는 2029년까지 방콕 도심에서 시외 지역에 이르는 총 555.7㎞의 구간 연장을 계획하고 있다.

태국 영자 신문 더 네이션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에만 60건(총 3만4580세대)의 신규 콘도미니엄 건설 프로젝트가 출시됐으며, 2019년까지 신규 개통구간을 중심으로 약 15만 세대의 콘도미니엄이 건설될 예정이다.

또한 고소득층을 겨냥한 단독주택단지 또한 방콕 도심에서 20~30㎞ 떨어진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건설이 늘어나고 있다.

가장 많이 판매되는 가전기기는 에어컨(약 40%), 냉장고(약 20%), 세탁기(약 15%) 순임. 덥고 습한 기후로 인해 가정 내 필수품으로 인식되는 제품들이다.

이외 대형가전으로는 태국 지상파 TV의 디지털 방송 전환 및 스마트 기기와의 연결성 확대로 TV가 주목받고 있다.

대형가전시장에서는 삼성, LG로 대표되는 한국 제품과 파나소닉, 미쓰비시, 도시바 등 일본 제품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소형가전의 경우 Hatari, Phillips, Sharp 순으로 매출액이 높다.

현지 언론 Thansettakit에 따르면 2016년 판매된 에어컨은 157만여 대로 약 300억 밧(약 9억55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2017년에는 판매율이 10%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높은 매출액에도 불구하고 에어컨 보급률은 30%(방콕 내 가구의 경우 50%, 방콕 외 지역은 20%) 정도에 머물러 있어 앞으로도 판매가 지속될 전망이다.

최근 에너지 효율성, 경량화, 편리한 사용법, 스마트 기능 탑재 등을 갖춘 컨버터 모델이 인기이며 크기는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기 알맞은 1만3000~1만8000BTU가 다수이다. 최근 들어 소비자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로 공기청정 기능도 주목받고 있다.

2016년 기준 태국 에어컨 시장점유율 1위는 미쓰비시(34%), 2위는 LG(19%), 3위는 파나소닉(17%)으로 나타났다. 특히 LG는 점유율 TOP 3 기업 중 2015~2016년 사이 가장 높은 판매증가율을 나타냈다.

2017년 냉장고 매출 규모는 약 150만 대에 해당하는 132억 밧(약 3억9800만 달러)으로, 2016년 128억 밧(약 3억8600만 달러)에 비해 약 3%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태국 소비자들의 냉장고 선택 요인은 에너지 효율성, 위생 관리 기능, 컴팩트한 디자인 등임. 냉동기능이 있는 300리터 미만의 중소형 모델이 가장 인기가 많다.

2016년 기준 태국 냉장고 시장점유율 1위는 도시바(22%), 2위는 미쓰비시(17%), 3위는 히타치(12.3%) 순으로 나타났다. 삼성은 4.6%로 6위, LG는 4.5%로 8위를 차지했다.

2016년 TV 판매량은 230만여 대로 매출은 330억 밧(9억9500만 달러) 수준이며 2017년 성장률은 5%로 예상된다.

높은 TV 보급률에도 불구하고 최근 가정마다 1대 이상의 TV를 구비하는 추세(세대원별 TV 시청, 멀티 스크린으로 활용 등)로 TV 판매가 증가하고 있으며 가장 선호되는 크기는 32~40인치이다.

2017년 기준 태국 TV 시장점유율 1위는 삼성(33.7%), 2위는 LG(17%), 3위는 중국 기업인 TCL(10.4%)로 나타났음. 그외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등이 7~8%의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TCL은 TV 시장 진출 성공을 바탕으로 태국 내 에어컨, 세탁기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스마트 그리드 프로젝트는 현 정부 로드맵인 Thailand 4.0의 일환으로, 2035년까지 단계적으로 확산될 예정이며 이에 따라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스마트 전자기기의 사용이 국가 차원에서 장려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태국 가전제품 시장규모.(태국 방콕무역관 제공)

스마트 그리드란 소비자가 실시간으로 전력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미터, 스마트 전자기기 사용, 재생 에너지 활용 및 기타 에너지의 효율적 사용을 뜻한다.

TV업계의 경우 최근 빠르고 안정적인 인터넷을 기반으로 태국 대표 통신사인 True, AIS 등을 비롯한 10여 개의 업체가 VOD(Video-On-Demand) 서비스를 제공하며 스마트 TV 사용환경이 조성된다.

고소득 소비자를 겨냥한 프리미엄 소재·색상·디자인을 적용하거나 터치 스크린 등 신기술을 도입한 상품이 꾸준히 판매되고 있다.

LG 역시 신제품 냉장고로 고소득층이 선호하는 샴페인 골드 색상 출시했다.

중산층 소비자들의 건강과 뷰티에 대한 관심이 소형가전 구매로 이어지고 있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미용 관련 가전(전기 모공 클렌저, 헤어 케어 기기) 사용 및 건강 주스와 음식을 직접 요리하기 위한 주방 가전(원액기, 블렌더, 에어 프라이어 등) 판매율이 증가했다.

태국의 높은 온도와 대기 오염도로 공기청정기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대형가전의 경우 한국 브랜드의 시장점유율 및 선호도가 높은 편이며, 스마트 가전 출시도 앞서가고 있다.

삼성은 실외 인터넷 연결로 작동 여부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에어컨과 세탁기 등을 태국 시장에 출시했으며, TV 광고 및 쇼룸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하면서 스마트 가전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중이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이같은 스마트 가전제품은 높은 가격대로 인해 판매율이 높지는 않지만, 향후 고소득층 및 스마트 제품에 익숙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형 가전제품의 경우 대형가전과 달리 홈쇼핑 또는 온라인 쇼핑몰 구매율이 늘어나고 있으므로 온라인 쇼핑채널을 활용한 건강 및 뷰티 관련 상품 출시를 고려해볼 만하다.

태국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의 선지불 후배송 시스템에 거부감이 있어, 고가의 대형 상품은 매장에서 직접 구매하는 방식을 선호한다. 따라서 온라인 쇼핑이 저렴한 가격의 소형 상품 위주로 성장하고 있다.

이에 태국의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상품 도착 시 지불(Cash-On-Delivery) 옵션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홈쇼핑 채널에서 상품 소개를 시청한 뒤,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방식도 선호된다. 현재 태국에는 CJ O Shopping, True GS, 현대의 High Shopping 등 한국계 홈쇼핑 회사가 활발히 영업 중으로, 현지 홈쇼핑을 통한 진출도 좋은 판로가 될 수 있다.

코트라 김민수 태국 방콕무역관은 "여성의 미(美)에 대한 관심 증대와 더불어 태국 내 여성의 구매력 및 가정 경제 주도권이 상승하는 만큼 여심을 잡을 수 있는 상품 출시가 중요하다"며, "방콕포스트와 태국 삼성전자 부사장 와나 사와디군(Wanna Swuddigul)씨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태국 여성 중 가정의 의사결정권을 지닌 비중이 33.6%에 이르고, 여성의 가처분 소득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고 전했다"고 조언했다.

박병욱 기자  webmaster@edy.co.kr

<저작권자 © 외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