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외교경제 외교시장
[외교시장] 일본 4차 산업혁명, 새로운 성장 동력 되나
  • 김형대 기자
  • 승인 2017.10.18 16:24
  • 댓글 0

[외교경제 김형대 기자]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4차 산업혁명을 국가 전략 보고서에 명시한 것은 2016년 '일본 재흥전략: 4차 산업혁명을 향해'와 '신산업 구조비전: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일본의 전략'이다.

코트라 이세경 일본 도쿄무역관에 따르면 일본은 4차 산업혁명을 기술진화로 이해하고 있으며, 일본이 가장 자신 있는 분야라는 믿음에서 다른 어떤 국가보다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4차 산업혁명을 국가 정책에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로봇으로 규정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역할은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 기업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규제를 혁파하는 데 집중했다.

사진=일본 재흥전략의 핵심 시책인 4차 산업혁명.(일본 도쿄무역관 제공)

'잃어버린 20년', 한국과 중국에 뒤처졌던 일본 기업들이 새로운 4차 산업혁명 경쟁에서는 우위를 점하기 위해 절치부심한 뒤로 산업 분야를 불문하고 변화의 움직임은 확연하다.

제조업의 경우, '센서를 통한 생산현장 운영 효율화'가 최근 나타나고 있는 가시적인 4차 산업혁명에의 접근인 것으로 보인다.

전력 센서에 의한 설비 단위, 생산 라인 단위의 전력 사용량 파악, 가속도 및 진동 센서에 의한 모터 등의 이상 감지, 온습도 센서에 의한 생산 현장이나 창고 등의 환경 추적은 많은 생산현장에서 찾아볼 수 있는 변화이다.

유통업 역시 다양한 변화를 꾀하는 중으로, 일본 5대 편의점들은 2025년까지 모든 편의점을 무인화시키겠다고 선언했다.

'로손'은 일본 '파나소닉'과 편의점 자동계산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무인화뿐 아니라 24시간 운영 및 편리한 접근성을 활용해 금융 및 핀테크를 편의점에 접목하고자 하는 움직임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사진=무인 편의점과 자동 계산시스템.(일본 도쿄무역관 제공)

일본 정부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4차 산업혁명 전략은 경제 성장과 사회문제 해결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으로 보이는 바, 우리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코트라 이세경 일본 도쿄무역관은 "한국 역시 강점과 약점을 반영한 우리만의 '제4차 산업혁명 전략'이 필요"하다며,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일자리 구조 변화와 산업 개편에서 나타나는 부작용 등도 충분히 고려한 입체적인 정책 수립 및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조언했다.

김형대 기자  webmaster@edy.co.kr

<저작권자 © 외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